프랑스 연구진 "한국이 코로나 사망자가 적은 이유는 '김치' 때문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한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타난 이유가 '김치'라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장 부스케(Jean Bousquet)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Montpellier University) 폐의학과 명예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이 코로나19 사망자 수와 국가별 식생활 차이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한국과 독일에서 사망자 수가 유독 적게 나타난다는 점에 주목해 두 나라의 공통점을 찾아냈다.


그 공통점은 바로 주 식생활로 먹는 양배추였다. 우리나라의 경우 배추를 절인 반찬 김치를 먹고 독일은 비슷한 음식으로 사워크라우트라는 절임 요리를 먹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연구진은 발효한 배추에 ACE2(앤지오텐신전환 효소2)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데 사람 세포막에 있는 효소인 ACE2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해 몸속으로 침입하는 특성을 지녔다.


고로 ACE2를 억제하는 배추가 코로나19와 결합하는 것을 막아 감염을 예방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배추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하면서 이제까지는 식생활에 주목하지 않았지만 결국에는 큰 영향을 미쳐 코로나19 싸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부스케 교수는 "이번 연구를 계기로 양배추 위주로 식단을 바꿨다"며 "발효 배추와 요거트가 일종의 천연 바이러스 차단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치는 지난 사스 유행 당시에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당시 연구를 진행한 한국식품연구원 김인호 박사팀은 "김치 추출물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투여한 결과 바이러스 형성을 현저히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