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넣자마자 3일 전 동생 잃은 오리에 꼭 끌어안아 주며 위로해준 손흥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토트넘의 에이스이자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손흥민.


그가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을 경신해 기쁜 와중에도 슬픔을 겪는 동료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보여줬다.


16일(한국 시간)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토트넘 홋스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27분 박스 안에서 수비수 2명의 다리 사이로 공을 집어넣으며 완벽한 궤적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3일 전 아스널전에 이은 연속골인데다 이번 시즌 18골을 기록해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도 경신했다. 


그어느때보다 기뻤을 손흥민은 골을 성공시키자 오리에에게 다가갔다. 그리고는 지난 13일 괴한의 총격으로 동생이 사망한 오리에를 위로해주듯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두 사람의 포옹은 토트넘 홋스퍼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올라오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자신의 기쁨보다 충격적인 일을 겪고도 그라운드를 밟을 수밖에 없는 오리에를 먼저 생각한 손흥민에게도 칭찬의 박수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오리에의 동생 크리스토퍼는 지난 13일 오전 5시(현지 시간) 프랑스 툴루즈에 있는 한 나이트클럽에서 복부에 총을 맞았다.


인근 주민에 의해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을 가한 가해자는 현장에서 도주했으나 조여오는 경찰의 수사망에 두려움을 느끼고 자수한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