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탈출 후 '본인 기획사' 차리고 싶어 하는 듯한 '악동 뮤지션' 찬혁 발언

인사이트YouTube 'OfficialLEEHI'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AKMU(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이하이에게 러브콜을 보내며 자신의 회사를 차리는 것에 대한 야망을 내비쳤다.


15일 이하이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HOLO' 2화가 업로드됐다.


영상 속 이찬혁과 재린은 이하이를 만나 JTBC '비긴 어게인 코리아'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며 근황 토크를 이어갔다.


특히 이찬혁은 이하이가 새로 들어갈 소속사가 어디인지 호기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OfficialLEEHI'


이하이는 지난해 YG엔터테인먼트와 계약만료로 결별한 후 현재 소속사 없이 활동 중이다.


이하이가 먼저 이찬혁에게 "내가 어느 회사를 가는 게 좋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찬혁은 "네가 좀만 기다렸다가 내가 소속사를 차리면 들어오면 좋겠어. 난 하이 목소리에 대한 꿈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하이는 "이 얘기를 2년째 하고 있다. 너는 자꾸 나로 꿈을 꾼다"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찬혁과 YG엔터테인먼트의 계약기간은 2021년 4월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OfficialLEEHI'


YouTube 'OfficialLEEHI'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