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L 숨기고 '내돈내산'처럼 방송했던 한혜연, 결국 '사과문' 올렸다

인사이트한혜연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광고주로부터 협찬받은 제품을 직접 구매해 쓴 것처럼 방송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15일 한혜연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 측은 이날 오후 공식 입장문을 내고 "확인한 결과 일부 콘텐츠에서 광고를 받았다는 PPL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혜연과 그룹 다비치 강민경은 과장 광고 및 PPL 표기를 누락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유튜브에서 별도의 표기 없이 소개된 제품들이 브랜드 협찬을 받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표기하지 않은 채 높은 수익을 올렸다는 지적이다. 


한편 한혜연은 구독자 약 86만 명을 보유한 '슈스스TV'에서 자신이 직접 사서 써본 제품을 추천한다는 콘셉트로 '내돈내산'(내 돈으로 내가 산)이라는 방송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이 중 일부 영상에서 등장한 제품이 수천만 원을 받고 진행한 PPL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시청자를 우롱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다음은 '슈스스TV' 공식 입장 전문이다. 


광고/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