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디올과 함께 엘르 커버 장식…한층 성숙해진 분위기로 매력 발산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독보적인 배우 수지가 장식한 매거진 '엘르' 8월호 커버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디올과 함께 한 이번 화보 속 수지는 디올의 레디-투-웨어 2020 가을-겨울 컬렉션 의상과 액세서리들을 활용해 한층 성숙해진 분위기와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공개된 2종의 커버 속 수지는 내추럴한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에 블랙의 스타일링으로 한층 성숙해진 분위기의 여신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디올의 블랙 울 재킷에 블랙 피쉬넷 타이로 매니시한 스타일로 연출한 상의와 함께 레더 프린지 스커트와 피쉬넷 니삭스를 믹스매치, 여기에 화이트 컬러의 카프 스킨 테디 디 슈즈로 포인트를 주어 중성적인 매력을 뽐내는가 하면 트임 장식이 있는 블랙 실크 드레스를 입고 매혹적인 표정과 포즈로 완성하며 다채로운 면모를 드러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이와 더불어 공개된 인터뷰에서는 지난 7월 1일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수지의 솔직한 소회를 들을 수 있었다.


10주년이란 사실을 잘 체감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수지는 "잘 버텼다, 고생했다, 벌써 10년이 됐네, 딱 요 정도에요. 생각해보면, 데뷔 당시 어렸던 팬들도 이제 성인이 되었으니 길다면 긴 시간이지요. 결국에는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에 10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전했다.


올해로 스물일곱이 되는 수지는 "예전에는 인생이 한 번 뿐이라는 게 실감이 잘 안됐어요. 다시 한번 살 수 있을 것만 같고. 그런데 올해부터 삶의 유한함을 확실히 느끼고 있어요. 모든 것이 좀더 애틋하게 느껴지고, 더 과감해지는 부분도 있고요"라며 새로운 날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수지와 디올이 함께 한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8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수지는 영화 '원더랜드'와 드라마 '스타트업'을 촬영 중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