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025년까지 '160조' 투입…일자리 190만개 창출하겠다"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발 불황을 타개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의 윤곽이 드러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2025년까지 160조원을 투입, 일자리 190만개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14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국형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에 114조원을 직접 투자하고, 민간과 지자체를 동원해 총 150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판 뉴딜을 통해 임기가 종료되는 2022년까지 약 89만개, 2025년까지는 약 19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 설계"라며 "'선도형 경제'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 방식의 성장은 이제 한계에 다다랐고 불평등의 어두운 그늘이 짙게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한국판 뉴딜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튼튼한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세워 세계사적 흐름을 앞서가는 선도국가로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병행하며 양극화를 해소하는 신(新)성장 모델을 제시한 것이다.


그는 "우리의 디지털 역량을 전 산업 분야에 결합한다면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거듭날 수 있다"며 "그것이 디지털 뉴딜의 목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문 대통령은 이날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그린뉴딜도 강조했다. 우리가 강점을 가진 디지털 기술을 통해 그린 혁명을 가속화하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정지출을 확대하고 미래를 위해 과감히 투자하겠다"며 "한국판 뉴딜을 국가 발전 전략으로 삼아 정부의 역할과 책임을 힘있게 실천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의 비전을 제시하면서 "우리 정부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 국고 49조원 등 총 68조원을 투입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은 대한민국 대전환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