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맨시티, 챔스 출전금지 징계 '기각'…다음 시즌 챔스 진출 확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유럽축구연맹(UEFA)와 맨체스터 시티 간 분쟁에서 맨시티의 손을 들어줬다.


맨시티를 상대로 두 시즌간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자격을 박탈한 징계가 과하다고 판단했다. 승소한 맨시티는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다.


13일 CAS는 UEFA가 맨시티에 내린 징계를 기각하고 맨시티가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길을 열어줬다.


CAS는 "맨시티는 스폰서 수익을 조작하지 않았으며 UEFA 당국에 협조하지 않은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CAS는 또 기존 3,000만 유로였던 벌금을 1,000만 유로(약 136억원)로 줄여주기도 했다.


앞서 UEFA는 2월 맨시티에 오는 2020-21시즌, 2021-22시즌 챔피언스리그를 비롯한 유럽클럽대항전에 출전을 금지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UEFA는 맨시티가 2012년부터 4년간 파이낸셜 페어플레이(FFP) 규정을 위반했다고 봤다. FFP는 지출이 수익의 일정 비율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규정이다.


다만 맨시티는 제기된 의혹을 철저하게 부인했다. 징계 수위에 대해서도 즉각 반발하며 CAS에 항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CAS가 맨시티의 손을 들어주면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한 맨시티는 대회에서 발생하는 엄청난 수입과 함께, 주요 선수의 이적까지 막을 수 있게 됐다.


반면 맨시티 징계가 확정되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었던 팀들로선 아쉬운 결과다. 대표적인 팀이 토트넘이다.


4위까지 주어지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은 물 건너갔다지만, 맨시티 징계가 확정되면 7위에만 올라도 진출할 수 있었던 유로파리그 진출권이 한 발 멀어졌다.


현재 8위인 토트넘은 유로파리그에 출전할 수 있는 6위 울버햄튼(승점 55)과 승점 차가 3점이 난다. 남은 세 경기를 전승하고 다른 팀들의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