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 지역 특산물인 '김' 판매하면서 '스시 노리'라고 표기한 전라남도

인사이트Amazo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전라남도가 세계 최대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미국 '아마존'에 김을 스시노리로 표기해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9일 전라남도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아마존에 '전라남도 브랜드관'을 개장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 브랜드관은 미국 아마존 내 별도의 누리집으로 운영되며 지역 농수산식품을 전문으로 판매하는 곳이다.


인사이트전라남도청


인사이트Amazon


현재 김, 유자차, 유기농 표고, 고구마말랭이, 건어물 스낵, 수세미도라지차, 청국장 등 18개 품목이 입점된 상태다.


그런데 이들이 판매하는 제품명에 이상한 점이 발견됐다.


판매 품목 중 하나인 김을 '김'이라는 명칭 대신 'SUSHI NORI'라고 표기한 것이다.


이들은 다른 품목인 청국장에도 일본식 표현인 'Natto'라고 표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전라남도청


이를 발견한 일부 누리꾼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 누리꾼은 "요즘 미국에 파는 제품들도 'Gim'으로 붙여서 판다"며 "한국에서 온 제품인데 NORI가 말이 되냐"며 전남도청에 항의를 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국가 공기관에서 주관해 해외에서 제품을 판매할 때는 제품명 선정에도 신중했으면 한다"며 명칭을 변경할 것을 요청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