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서 여자화장실 몰카 찍던 중학생 적발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김명규 기자 = 경남 김해와 창녕에서 현직 교사들이 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창원에서도 중학생이 초등학교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하지만 해당 초등학교는 최근까지도 이를 교육청에 보고하지 않고 은폐해왔던 것으로 나타나 교육계 성범죄 사고 대응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12일 경남 마산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월26일 창원의 한 초등학교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중학생 A군(14)을 최근 불구속 입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자신이 졸업한 초등학교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휴대폰으로 여교사들의 모습을 2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화장실에 있던 학교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고 폐쇄회로(CC)TV 확인을 통해 경찰은 A군을 붙잡았다. 하지만 학교 측은 이를 교육청에 최근까지도 보고하지 않았다.


실제 경남도교육청은 지난 9일 오전 불법촬영 사건 관련 브리핑을 통해 김해와 창녕에서 발생한 남교사 학내 몰래카메라 설치 사건 외에는 발생한 학내 성범죄 사건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교육부의 성범죄 관련 지침에 따르면 학교는 교내에서 성범죄가 발생할 시 상급기관에 24시간 이내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해당 학교는 사건 발생 이후 교직원들에게 입단속을 시키는 등 사건을 은폐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남도 교육청은 뒤늦게 해당 학교에 대해 진상조사에 돌입하고 피해 여교사에 대한 심리상담 등을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김해교육연대 등 학부모 단체는 오는 13일 교육당국의 성범죄 예방 미흡과 부실 대응에 대한 비판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경찰은 A군이 불법촬영 사실을 인정함에 따라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