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청정 전자식 마스크 개발해 가장 먼저 코로나 의료진에 기부한 '갓G' LG전자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갓G' LG전자가 최전선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또 한 번 선행을 베풀었다. 


자사 공기청정기 특허기술을 활용한 '전자식 마스크'를 개발해 의료진들에게 기부한 것이다. 심지어 판매 시기도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의료진을 위해 먼저 기부했다. 


12일 LG전자는 지난 10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 전자식 마스크 2,000개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감규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 윤대식 대외협력담당 전무 등 LG전자의 굵직한 인사들이 참여했다.


인사이트LG전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LG전자가 이번에 제작해 의료진에게 전달한 '전자식 마스크'에는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의 특허 기술과 노하우가 적용됐다.


마스크 앞면에 교체식 '헤파필터'(H13등급)가 2개 부착돼 있어 사용자는 필터링 된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다.


마스크로 유입되는 공기량도 조절할 수 있다. 두 필터 아래 각각 장착된 초소형 팬으로 조절하면 된다. 호흡 시 발생하는 압력을 감지하는 센서로 팬의 회전속도를 조절한다.


숨을 들이쉴 때는 회전 속도를 높여 공기 유입량을 늘리고, 반대로 숨을 내쉴 때는 팬 속도를 낮추는 원리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LG전자는 착용감 좋은 마스크를 설계하기 위해 고려대 산업경영공학부 인간공학연구실과 공동으로 안면 유형 분석 작업도 거쳤다.


LG전자 관계자는 "KF 마스크 대비 통기성이 좋은 덴탈 마스크보다도 호흡이 편안한 제품"이라며 "충전과 필터 교체를 통해 지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시간 충전 시 8시간 사용할 수 있으며 필터는 하루 6시간 사용 기준 한 달에 한 번씩 교체하면 된다. 또 마스크의 전자파 방출량을 인체에 안전한 수준으로 줄여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의 전자기장 환경인증(MEF)을 받았다.


한편 LG전자는 해당 전자식 마스크의 일반 판매도 계획 중이다. 판매 시기와 방법, 가격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