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부산 해운대서 '마스크' 안 쓰면 최대 300만원 벌금

인사이트해운대 해수욕장 / 뉴스1


[뉴스1] 박세진 기자 = 관계당국이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일대에서 마스크 미착용자를 적발해 고발조치 하는 등 단속을 강화한다.


해운대구는 경찰과 함께 해운대해수욕장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구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법률' 제49조(감염병의 예방조치), 제80조(벌칙)에 의거해 경찰과 합동단속에 나선다.


1차 마스크 미착용자 적발 시 계도하고, 2차 적발 시 경찰에 고발조치할 방침이다. 구는 2차 적발되는 마스크 미착용자들에게 벌금 300만원이 부과될 수 있도록 경찰에 협조를 요청했다.


인사이트해운대 구 안전거리 2m 운동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3일부터 19일까지 계도활동을 하고 20일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돌입한다. 이를 위해 구는 질서유지 경호인력,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등 300여명과 공무원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구는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지 않는 가운데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어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해수욕장에 많은 인파가 모여들면 자칫 이태원발 지역사회 감염같은 사례가 생길 수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최근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구남로에서 주한미군들이 미국 독립기념일을 맞아 폭죽 난동을 벌인 일에 대한 재발 방지책도 내놨다.


구는 해수욕장 뿐만 아니라 구남로 일대에서도 폭죽 사용을 금지하는 조례를 제정하고, 폭죽 판매를 원천 차단하는 등의 내용이다.


해양수산부의 '집합제한 행정명령'에 따라 18일~8월30일 오후 7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해운대‧송정해수욕장에서 음주와 취식이 금지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를 어길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내야 한다.


해운대구와 경찰 등 관계기관은 10일 관련 회의를 열고 향후 단속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홍순헌 구청장은 "전국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산발적으로 일어나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해운대를 코로나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폭죽 난동을 벌인 주한미군과 외국인에 대한 우리 경찰의 엄중 처벌 방침을 환영한다"며 "주한미군 사령부는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미군과 외국인들은 마스크 착용, 폭죽 사용 금지 등 국내 법률을 준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