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주택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4·7세 자매가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뉴스1


[세종=뉴스1] 이길표 기자 = 세종시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어린 자매 2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세종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5분쯤 세종시 연서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에서 일곱 살, 다섯 살배기 자매를 발견했으나 모두 숨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 자매는 열에 의해 온몸에 화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가 시작된 지점 등 정확한 사고 원인과 자매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