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장례 5일장 반대한다"···청와대 청원 하루도 안 돼 '10만명' 돌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서울시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5일장 형식의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겠다고 밝힌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도 안 돼 동의 인원 10만 명을 돌파했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그렇다고 그게 떳떳한 죽음이라고 확신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성추행 의혹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을 통해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 것인가"라고도 했다.


그는 도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10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이 청원이 정확히 몇 시에 게시된 것인지는 나와 있지 않다. 하지만 이날 오전 9시에 진행된 서울시 브리핑에서 박 시장의 장례 형식이 발표된 것을 감안하면 해당 청원은 약 6시간여 만에 10만 명 넘는 동의를 얻은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한편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전 9시에 진행된 긴급 브리핑에서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 기관장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박 시장의 장례 기간은 5일이며,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또한 서울시청 청사 앞에 시민들을 위한 분향소도 설치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