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미투' 폭로한 전 비서, '정신과 치료중'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그의 성 비위를 폭로한 전 비서의 근황이 전해졌다.


10일 한국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앞서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신고자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8일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장에는 최근 사직 후 정신과 상담을 받는 과정에 법의 심판 및 사회적 보호를 받는 것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선결돼야 한다고 판단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또한 박원순 시장이 음란한 사진을 보냈다는 등의 내용이 상세히 담겨 있었다.


숨진 채 발견된 박 시장을 애도하는 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 비서를 특정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어 2차 가해가 우려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의 시정철학은 중단 없이 계속될 예정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겸 행정1부시장은 오늘(10일) "서울 시정은 안전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원순 시장의 시정 철학에 따라 중단 없이 굳건히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의 장례는 서울특별시기관장(葬)으로 치러진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