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신 안치된 서울대병원서 "일어나라"며 오열하는 지지자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이날 병원 인근에는 그의 지지자들이 한데 모여 오열했다.


10일 오전 0시 1분 박 시장은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의 현장감식 이후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오전 3시 30분께 영안실에 안치됐다.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는 비보를 접한 '박원순계' 인사들이 모여 설움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박홍근, 김원이, 남인순 의원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과 김우영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 서울시 간부들, 지지자들은 오열하며 "일어나라 박원순", "미안하다 박원순" 등을 외쳤다.


경찰은 유족과 협의해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박 시장에 대한 수색은 지난 9일 오후 5시 17분께 딸의 실종 신고 이후 이뤄졌다.


인사이트뉴시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의 인력과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등을 동원해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의 시신을 발견했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져 이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유족과 서울시 측은 현재 장례를 협의 중이다.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질 것으로 전해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