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공관 나선지 '10시간' 넘었다···"경찰 야간 수색 돌입"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이상학 기자, 서혜림 기자, 한유주 기자 = 실종 신고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관을 나선 지 10시간이 넘어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가운데 경찰은 야간 수색에 돌입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수색 속도가 더뎌지면서 밤샘 수색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9일 박 시장의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인 서울 성북구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현재 해당 지역에 기동대 2개 중대를 비롯해 드론, 경찰견까지 동원해 박 시장의 소재 파악에 나섰다.


서울청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경찰 수백 명을 투입해 인근 지역 산을 모두 수색하고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아울러 서울시119 특수구조단 소속 구조대원 11명과 성북소방서 인원 25명, 지휘차 1대, 펌프차 2대, 구급차 2대 등도 투입된 상황이다.


앞서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이 112에 실종신고를 했다.


서울시는 박 시장이 집을 나서기 직전인 이날 오전 10시40분 박 시장의 오후 공개일정과 관련돼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정이 취소됐다"고 출입기자들에게 공지했다.


시는 오전 서울시청 펜싱팀 선수단의 합숙소를 현장 점검하는 박 시장의 일정을 취소했으며, 오후 4시40분 시장실에서 예정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면담 일정도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성북동 공관 근처에 있던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44분쯤 공관에서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박 시장은 모자를 쓰고 등산 배낭과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집을 나섰으며 관사 인근 와룡공원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경찰은 이날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의 딸 박모씨로부터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박 시장의 소재를 찾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