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미투 신고 접수된 것 맞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상황에서 불거진 미투 연루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9일 한국경제는 경찰이 "미투 관련해 종로 여청에 신고접수된 게 맞다"고 사실을 확인해줬다고 보도했다.


앞서 모 매체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비서실 여직원이 미투하겠다고 밝혀 박원순 시장이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으나 경찰이 미투 연루설을 확인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박 시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한 뒤 사라져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대통력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면담이 있었으나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까지는 휴대전화 발신이 됐지만 받지 않았고 문자 메시지에도 답장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박 시장의 마지막 통화기록은 서울 성북구 성북동 부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마지막 휴대전화 기록을 바탕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