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 신고에 119구급대원들 성북구 일대 수색 중

인사이트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 두절 된 뒤 119구급대원들이 수색 작업에 나섰다.


9일 박 시장의 딸은 오후 5시 17분경 경찰에 박 시장의 실종 신고를 했다.


박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119구급대원들은 휴대전화가 마지막으로 꺼진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수색을 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또한 성북구 일대를 모두 수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수색에는 경찰 2개 중대 병력, 드론, 경찰견 등이 동원된 상태다.


서울시 측은 "박원순 시장은 컨디션이 안 좋아서 안 나온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40분 서울시청에서 김사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과 면담하기로 한 일정을 취소하기에 앞서 오전 서울시청 펜싱팀 선수단의 합숙소를 현장 점검하는 일정도 취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