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실종 미투 연루설···서울시 "사실무근"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한 뒤 사라져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에 딸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 시장이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9일 모 매체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비서실 여직원이 미투하겠다고 밝혀 박원순 시장이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연락이 두절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근거 없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박 시장은 오후 4시 40분 시장실에서 대통력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면담이 있었으나 부득이한 사정으로 취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까지는 휴대전화 발신이 됐지만 받지 않았고 문자 메시지에도 답장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박 시장의 마지막 통화기록은 서울 성북구 성북동 부근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마지막 휴대전화 기록을 바탕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는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