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코트로 이용한 반려견들 덩치 커지자 '유기' 결정한 경기 포천파출소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경기 포천경찰서 포천파출소가 3년간 기르던 반려견 두 마리를 파양하기로 했다.


파출소 측은 개가 커지면서 인근 주민의 민원이 들어와 더는 키울 수 없다는 입장이다. 두 반려견을 이용해 홍보영상까지 제작하려던 포천파출소라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8일 일요신문은 "포천파출소가 반려견 왕방이와 왕순이를 파양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봥이와 왕순이는 2018년 5월 파출소장과 파출소1팀 팀장에게 입양됐다. 두 반려견은 파출소의 마스코트로서 많은 시민의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포천파출소는 6월 돌연 왕방이와 왕순이의 파양을 결정했다. 파출소 관계자는 두 반려견을 돌봐주던 주민에게 "개를 키울 수 없으니 치워야 한다"고 통보했다.


일부 주민이 민원을 제기해 더 이상 파출소에 두기 힘들다는 게 이유였다. 3년 동안 생활하던 곳에서 하루아침에 쫓겨나게 된 셈이다.


파출소 측은 "처음엔 개들이 작고 귀여워 민원이 적었는데 점점 커가는 상황에서 민원이 잇따라 문제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기가 작은 강아지였을 때는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성견이 된 이후에는 소음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심지어 파출소 측은 두 반려견의 소유권 자체를 부정했다. 반려견을 입양한 것은 맞지만, 실질적인 관리는 주민들이 했고, 파출소는 장소만 제공했다는 입장이다.


파출소는 앞서 왕방이와 왕순이를 홍보에 이용하려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6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왕방이와 왕순이를 키우는 포천파출소를 칭찬하는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자 주도적으로 왕방이와 왕순이의 영상을 찍어 올리려 했다고 한다.


만약 당시 파출소에서도 왕방이와 왕순이를 주민 소유의 개라고 생각했다면 촬영 과정에서 주민 허락을 받았어야 했다.


이에 대해 동물권행동 카라 측은 "필요시에는 홍보용으로 활용했다 돌봐주던 사람이 타지로 발령이 나니 책임소재가 기관에 있지 않다고 하는 것은 모범을 보여야 할 관공서가 취할 태도가 아니다"라며 "동물학대 사건이 나면 직접 수사를 하는 수사기관에서 동물보호법이나 동물보호에 대해 너무 무지했다. 반복돼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