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세금 348억으로 외식 1만원 '할인쿠폰' 330만장 선착순으로 뿌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정부에서 코로나19로 침체한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다음 달 외식업체를 이용할 때 1만 원을 할인해주는 소비 쿠폰 330만 장을 푼다. 


정부는 외식을 포함해 농수산물 숙박 등 '8대 할인소비쿠폰'을 전 국민 1,618만 명에게 제공해 총 소비를 일으키겠다는 계획이다. 


8일 기획재정부와 관계 부처에 따르면 지난 3일 국회에서 의결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는 외식 할인쿠폰 발급을 위한 예산 348억 원이 포함됐다. 


해당 예산으로 발행되는 외식 할인쿠폰은 오는 8월 330만 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할인쿠폰을 받기 위해서는 주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 원 이상씩 5번을 이용해야 한다. 


할인쿠폰은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 대금을 차감하는 방식으로 지급되며 이를 이용해 그 다음번 외식 때 1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달 중 참여 카드사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추경에 포함돼 620억 원이 책정된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이르면 이달 말에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농수산물 구매자 600만 명에게 상품의 가격의 20%, 최대 1만 원을 할인해 주는 쿠폰으로 이 또한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이 밖에도 온라인 박물관, 미술관 등 전시 할인쿠폰, 숙박 할인쿠폰, 관광 할인쿠폰 등이 발급된다. 


8대 할인쿠폰이 모두 발급되면 전 국민 10명 중 3명꼴인 1,618만 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예상되는 소비는 9천억 원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