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비싼 한 채 지키려던 문 대통령 최측근, 결국 '서초구 반포 아파트' 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노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값비싼 서울 서초구 반포 아파트를 지키려 했다가 된서리를 맞은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이 결국 이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


8일 노 실장은 "가족의 거주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이달 내에 서울 서초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의도와 다르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는 게 서울의 아파트를 지키려는 모습으로 비쳐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 송구스럽다"라고 말했다.


앞서 노 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에게 내려진 '1가구 1주택' 권고에 따라 반포 아파트를 판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하지만 이내 30분 만에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다고 정정해 논란이 됐다. 


'똘똘한 한 채'를 지키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노 실장은 자신은 관사에 머물고 있고 아들이 거주한다고 맞받아쳤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아들의 거주 목적이라면 증여세를 내고 합법적으로 증여하면 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노 실장이 충북 청주에서 3선 의원을 지냈고 차기 충북지사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에 청주 아파트를 파는 건 충북 지역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 사진=인사이트


서초 반포 아파트를 팔지 않는 것은 향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으로 이어졌다. 


정부가 추진하는 부동산 정책이 먹히지 않을 거라는 걸 본인도 잘 알고 있다는 뜻 아니냐는 음모론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과 당내 신진 김남국 의원 등 여당 내에서도 쓴소리가 나오자 결국 노 실장은 반포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


여권 내에서는 노 실장의 결정은 패착이었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노 실장이 반포 집을 판다고 해도 여론이 가라앉을지 미지수라는 의견도 나온다.


'강남 불패'를 청와대 관계자가 그것도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이 보여줬다는 게 가장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한편 노 실장은 2006년 한신서래 전용면적 46㎡짜리를 2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최근 호가는 11억원에 형성되고 있다. 현재 호가에 판매를 완료한다면 시세차익으로 8억 2천만원을 볼 수 있다.


해당 아파트는 1987년 12월에 준공됐으며, 총 가구 수는 414가구다. 재건축 가능 연한인 30년이 지나 향후 재건축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는 곳이다.


재건축 추진 시에는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며, 재건축 완료 시 현재가보다 20~30%는 더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