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 돼지고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2주' 살아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돼지 피부에서 최장 2주간 생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 메릴랜드주 포트데트릭 육군 전염병 연구소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 결과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종이 화폐와 면직물 등 다양한 물질 표면에서 바이러스 생존 결과를 관찰한 결과 이런 결과를 도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러 물질 표면 중 돼지 피부에서 가장 오래 생존했고, 특히 냉장 상태에서는 2주 실험 기간 내내 안정된 상태를 유지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험 결과 온도가 높아질수록 바이러스가 빨리 사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도에서는 96시간, 여름철 고온인 37도에서는 8시간가량 각각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했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고기 공장이 코로나19 전파 경로가 될 수 있다면서 "마스크 등을 착용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나 무증상 감염자가 퍼뜨리는 바이러스가 육류나 기타 물체 표면에 장기간 남아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러스가 육류와 같은 식품 표면에서 장기간 생존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연구팀은 "돼지 피부는 사람 피부와 유사하기 때문에 두 표면에서 바이러스가 생존할 가능성은 비슷하다"며 "사회에서의 전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계속 손을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달 말 미국 대형 육류 가공공장에서는 수천 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집단 감염이 발생해 공장이 문을 닫고 고기 유통에 차질이 생긴 바 있다.


영국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육류 공장에서도 집단 감염 사례가 나왔다.


이 연구는 의학 논문 공개 사이트 메디알카이브(medRxiv)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