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불매운동' 터진 인도 시장서 판매량 '10배'나 늘어난 LG 스마트폰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인도와 중국 간 분쟁이 심화되면서 LG전자가 뜻밖의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인도에서 스마트폰 판매량이 10배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인도는 중국 업체의 물량 공세에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업체가 힘을 쓰지 못하고 있었다.


6일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매체와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의 지난 5~6월 인도 내 판매량이 전보다 10배가량 증가했다.


애드뱃 바이드야 LG전자 인도법인 비즈니스 담당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근 두 달간 반중 정서로 인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10배 증가했다"며 "단기이지만 규모를 키우는 데 충분한 시간"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그간 인도 시장은 중국업체가 독주하는 양상이었다. 중국의 물량 공세에 밀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스마트폰 업체는 항상 낮은 점유율을 보여왔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가 30%로 1위를 차지했고, 비보(17%), 삼성전자(16%), 리얼미(14%), 오포(12%)가 뒤를 이었다.


특히 LG전자는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 있어 집계조차 안 됐다.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모두 중국 업체로, 이들 4개 업체 점유율만 합쳐도 70%가 넘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LG전자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인도 특화, 인도 먼저(India specific and India first)'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W시리즈 등 특화 상품을 만든 데 이어 올 하반기부터는 저가폰부터 프리미엄폰까지 6개의 스마트폰을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도 3분기에는 인도에서 2위를 탈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인도에서 갤럭시 M01, M11, A31를 출시한 데 이어 2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 A21S를 출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