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 전 '헬륨 풍선' 타고 태평양 횡단하다 감쪽같이 사라진 '풍선 아저씨 실종사건'

인사이트stat.ameba.jp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어릴 적 놀이공원에서 하늘에 둥둥 떠 있는 헬륨 풍선을 보고 '저 풍선을 타면 하늘을 날 수 있겠다'라고 생각한 적, 다들 한 번쯤은 있을 것이다.


여기 한 남성은 이런 생각을 상상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헬륨 풍선 비행에 도전했다.


거대한 풍선을 단 기구를 타고 하늘을 날던 그는 그렇게 사라져버렸고 영원한 미스터리로 남게 됐다.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본의 '풍선 아저씨 실종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pixabay


인사이트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풍선 아저씨 실종사건'은 지금으로부터 약 28년 전인 1992년 11월 23일 '풍선 아저씨'라는 별명으로 불리던 스즈키 요시카즈라는 남성이 박스에 대형 헬륨 풍선을 매달아 만든 '판타지 호'를 타고 태평양을 횡단한다며 날아갔다가 그대로 행방불명된 사건이다.


1940년 도쿄에서 태어난 그는 피아노 조율 사업과 함께 음악 교재 판매회사를 개업하고 음악 테이프를 판매하는 등 다양한 음악 사업을 펼쳤다.


하지만 사업은 금방 망해버리고 말았다. 그는 곧 수십억 원에 달하는 빚에 쫓기게 됐고 다시 돈을 벌기 위해 고민했다.


그러던 중 그는 프랑스 영화 '빨간 풍선(Le Ballon Rouge)'을 보다가 기가 막힌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영화에서처럼 풍선을 타고 날아 유명해지면 떼돈을 벌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었다.


인사이트영화 '빨간 풍선'


1992년 4월 20일 시험 비행을 하는 스즈키 요시카즈 / YouTube 'INU KOLLO'


그는 헬륨 풍선을 타고 태평양을 건너 미국으로 간 후 자신이 유명해지면 누군가 후원금을 줘 빚을 모두 갚겠다고 자신했다.


그는 더한 빚을 내가며 직경 2.5m 풍선 두 개, 5m 풍선 두 개 총 4개의 풍선을 의자에 매달아 '판타지 호'를 완성했다.


1989년 3월, 3천만 엔(약 3억 원)에 달하는 참가비를 내고 요코하마 발명품 박람회에 출품한 그는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자 철탑에 올라가 7시간 동안 항의하다 붙잡히기도 했다.


이후 1992년 4월 17일 스즈키는 도쿄 타마가와 강에서 약 100km 이상 떨어진 치바현 쿠쥬쿠리 해안을 향해 판타지 호를 타고 비행했다.


인사이트스즈키가 마지막으로 완성한 판타지 호 /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마지막으로 포착된 판타지 호 /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갑자기 고도가 높아지면서 당황한 그는 풍선 한 개를 끊어냈고 그는 24km 떨어진 한 주택의 지붕에 불시착했다.


그의 기상천외한 비행 장면은 언론에 생중계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스즈키는 잇따른 실패에도 꿈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이후 아예 뜀박질을 시작했다.


1992년 11월 23일, 스즈키는 기자들과 지인들을 불러모은 후 직경 6m짜리 헬륨 풍선 6개와 직경 3m짜리 헬륨 풍선 20개를 대형 바구니에 매달아 시험 비행을 했다. 판타지 호는 무려 120m까지 올라간 후 착륙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마지막으로 포착된 판타지 호 /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그런데 이날 오후 4시 20분께 그는 돌연 "다녀오겠습니다"라고 말한 후 판타지 호를 묶어둔 밧줄을 끊고 미국으로 향했다.


당시 그는 태평양 횡단에 도전하기 위해 미리 산소마스크와 고도계, 무전기, 식량, 방한복 등 다양한 장비를 준비했다고 전해진다.


그의 목적지는 도쿄에서 무려 1만km가 넘는 미국 네바다주 샌드 산(Sand Mountain). 스즈키는 40시간이면 목적지에 도착하리라 생각했다.


그는 하늘을 날더니 곧 시야에서 사라졌고 다음 날 휴대전화로 가족들에게 연락해 "여기 아침이 너무 아름다워"라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고도계를 볼 줄도 몰랐던 그는 이틀 후인 11월 25일 일본 해상 보안청에 SOS 신호를 보냈다.


이에 수색대가 그를 찾았지만 3시간 후 그는 구름 속으로 사라져버렸고 그 이후 다시 그를 추적할 수 없었다.


수색대가 그를 찾았을 당시 판타지 호의 고도는 높을 때는 4,000m 상공까지 도달했다고 알려졌다.


스즈키는 그렇게 세상에서 사라져버렸다. 결국 그는 일본 민법에 따라 실종 후 7년이 지난 1999년 사망 처리 됐다.


인사이트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사건은 미스터리한 이야기로 전 세계에서 화제가 됐고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그의 이야기로 책과 노래, 연극까지 나오기도 했다.


아직 일각에서는 사라진 그가 어딘가에 살아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과연 그는 이들의 생각대로 살아있을까. 아니면 모두의 예상대로 어딘가에서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한 것일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