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송환 불허되고 법정서 눈물 흘린 손정우···"죗값 달게 받겠다"

인사이트손정우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세계 최대의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를 운영한 손정우(24)의 미국 송환이 불허됐다.


지난 6일 서울고법 형사20부(강영수 정문경 이재찬 부장판사)는 손정우에 대한 세 번째 심문을 열고 "범죄인을 청구국(미국)에 인도하지 않는다"라고 결정했다.


미국 송환이 불허되자 손씨는 감정이 북받친 듯 재판장에서 눈물을 쏟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손정우 / 뉴스1


앞서 수의를 입고 법정에 들어온 손씨는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물의를 일으켜서 다시 한번 사죄를 드린다"라며 "국내에서 처벌을 받을 기회가 있다면 (죗값을 달게) 받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재판 내내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손씨는 주문 낭독이 시작되자 소리 내 울음을 터트리기 시작했다.


주문 낭독이 끝난 후 손씨는 방청객에 앉은 아버지를 한 번 쳐다본 후 손으로 눈물을 훔쳐냈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손씨는 지난 6일 오후 12시 50분쯤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됐다.


인사이트손정우 / 뉴스1


한편 손씨의 미국 송환 불허 판결에 대해 시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판결이 공개된 직후 지난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영수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등장했다.


해당 청원은 빠르게 동의를 얻으며 현재 약 35만 명의 동의를 얻은 상황이다.


n번방에서부터 시작된 성착취물 영상에 대해 분노가 뜨거운 가운데 청와대가 어떤 답변을 내놓을지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