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잘못했으니 직접 때려라"···감독 강요에 엄마는 울면서 최숙현 선수의 뺨을 쳤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 철인3종경기 경주시청팀 김 모 감독이 고(故) 최숙현 선수의 어머니에게 직접 뺨을 때리도록 강요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감독의 강요를 이기지 못한 엄마는 눈물을 흘리며 딸의 뺨을 내려칠 수밖에 없었다.


7일 중앙일보는 최 선수의 아버지와의 인터뷰 내용을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최씨의 아버지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2017년 4월쯤 김 감독이 우리 부부 앞에서 딸의 뺨을 때렸고, 아내에게 딸의 뺨을 직접 때리라고 해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증언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철인3종경기 경주시청팀 김 감독 / 뉴스1


지난 2017년 4월경 최씨가 2일 동안 숙소를 무단이탈했다가 복귀한 것이 발단이 됐다. 


최씨의 아버지는 "당시 김 감독이 딸이 있던 경북 경산의 숙소로 우리 부부를 불렀다"라며 "김 감독이 '딸이 잘못했으니 어머니가 직접 혼내야 한다. 지금 내가 보는 앞에서 딸의 뺨을 때려라'라고 지시했다"라고 했다.


결국 최씨의 어머니는 감독이 보는 앞에서 딸의 뺨을 때려야 했고, 최씨와 어머니는 모두 눈물을 쏟아냈다.


이로도 부족했는지 김 감독은 비속어를 사용하며 "네가 어떻게 감히 숙소를 나가냐"라며 최 선수의 뺨을 추가로 때렸다.


인사이트뉴시스


최씨 아버지에 따르면 당시 그 자리엔 최씨에 대한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선배 장 모 씨도 있었다.


그는 "장씨는 당시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봤다"라며 "상황이 정리된 후 아내가 장씨의 손을 잡고 딸을 다독여달라고 당부하고 숙소를 나왔다"라고 말했다.


최씨의 동료인 A씨도 이 상황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A씨는 "거실에서 최씨와 부모님이 감독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었다"라며 "뺨을 때리는 소리와 욕하는 소리를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최씨의 아버지의 증언과 관련해 김 감독과 장씨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지난 6일 김 감독과 장씨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에 출석해 "죽은 건 안타깝지만 사과할 것은 없다"라며 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