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어린 남편보다 '13살' 차이 나는 시어머니와 더 잘 통한다 고백한 함소원

인사이트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뉴스1] 이지현 기자 = '밥먹다' 함소원이 시어머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는 함소원이 국밥집을 찾아왔다.


올해로 45세인 함소원은 "남편이 18살 연하"라며 나이를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이 이제 27살이다. 20대가 아직 3년이나 남았다. 그래서 내가 더 관리해야 한다"며 걱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특히 함소원은 김수미가 중국 마마를 언급하자 "화통하고 아주 걸걸하시다"라는 말에 공감했다.


함소원은 "수미 선생님이라 똑같다. 욕도 되게 잘하시고, 할 말 다하고 뒤끝도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외모만 그렇지, 저랑 나이 차가 얼마 안 난다. 13살 차이"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진화씨보다 나이 차이가 덜 난다. 오히려 저랑 시어머니가 한 팀이다. 진화씨랑 생각이 안 맞을 때가 있다. 시어머니랑은 동년배처럼 딱 맞는다"며 "남편이 뭐라고 하면 시어머니랑 '우리 나이 돼 봐' 한다. 밖에서 만났으면 진짜 언니다"라고 해 웃음을 더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인사이트Instagram 'hamjinmama'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