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절친이면서 승부욕 때문에 전반전 끝나고 대차게 싸운 손흥민X요리스

인사이트football daily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토트넘 홋스퍼의 '인싸' 손흥민이 동료 휴고 요리스와 격하게 충돌했다.


7일(한국 시간) 손흥민과 요리스는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경기장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홈경기 전반 종료 후 다퉜다.


토트넘이 1대0으로 앞선 전반전이 끝난 뒤, 그라운드를 나서던 손흥민을 향해 요리스가 달려와 뭔가를 따졌다.


손흥민이 이에 응수하면서 싸움이 커졌다. 요리스는 손으로 손흥민을 밀쳤고, 손흥민도 크게 화를 냈다.




football daily


동료들이 두 사람을 뜯어말리며 상황은 겨우 정리됐다.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손흥민과 요리스는 경기 열정으로 인해 다퉜다.


전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공격 도중 공을 뺏겼고 상대 역습이 슈팅까지 이어진 상황이 있었는데 손흥민이 수비에 가담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실제로 슈팅이 벗어난 직후 요리스와 손흥민이 서로를 가리키며 뭔가를 외치는 장면도 포착됐다.


다행히도 두 선수는 후반 시작 직전 화해했다. 이들은 쿨하게 이 자리에서 포옹을 나누고 그라운드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경기는 전반 1대0 이후로 골이 나오지 않아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YouTube 'LetsTalkSpor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