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공학 고교, '바나나'에 콘돔 씌우는 성교육 하려다 학부모 항의로 취소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담양의 한 남녀공학 고등학교에서 바나나와 콘돔 등을 활용해 성교육을 하려던 교사가 학부모들의 제지로 관련 수업을 취소했다.


6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담양 모 고교 교사 A씨(30)는 지난주 1학년 기술·가정 수업시간에 임신과 출산에 관한 주제의 수업을 위해 학생들에게 실습 준비물로 바나나를 가져오도록 했다.


A 교사는 이를 이용해 수업 시간에 '콘돔 끼우기 연습'을 하겠다고 학생들에게 알렸다. 그러나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부모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실습을 취소했다.


학교 측에 따르면 해당 교사는 '콘돔에 대한 정확한 사용법을 모르는 학생들이 많아 실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으며 피임은 교육과정에 나온 내용이고 학생들이 오히려 이런 교육을 더 원한다'는 입장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하지만 학부모들은 급진적인 성교육에 대해 크게 우려했다.


학부모 B씨는 "선생님이 피임 실습을 위해 바나나를 가져오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며 "아이들에게 혼전 순결과 결혼의 신성함, 생명의 소중함 등에 대한 충분한 교육 없이 자유주의적 성관계를 전제로 한 콘돔 실습부터 하려 해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콘돔 끼우기 연습'이 진행되려던 이 학교의 1학년은 4개반으로 한 교실 당 평균 남학생 10명, 여학생 13명으로 구성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