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이에 두고 '폭우' 쏟아져 역대급 물난리 난 중국X일본 현지 상황

인사이트NHK - The Japan Times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한반도 양옆으로는 여름철 자연재해인 물난리까지 겹쳤다.


이웃 국가인 일본 열도와 중국 대륙을 휩쓴 기록적인 폭우에 현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도 이번주 후반부터 본격적인 여름 장마가 시작될 거라는 기상 전망이 있어 인접 국가에서 일어나고 있는 피해 사태에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먼저 일본에서는 지난 4일(현지 시간)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는 일본 남서부 지방 규슈 일대에 전례 없는 폭우가 쏟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HK - The Japan Times


일본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날만 해도 15명이 사망하고 9명은 실종됐다. 구마모토현을 중심으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방송 NHK가 전한 현장 사진에서 피해의 심각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구마모토 현과 가고시마 현의 약 76,600명의 주민들이 아침에 대피 명령을 받았다.


구마모토 지방 소방국은 홍수가 이 지역의 많은 지역에 영향을 미쳤으며 7월 4일 아침 100 건 이상의 지원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미처 대피하지 못한 이재민들이 지붕에 올라 가 있거나 집에 갇혀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같은 날 정부 회의를 열어 긴급 구조를 위해 10,000 명의 구조 인력을 지역으로 파견하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HK - The Japan Times


또 다른 인접 국가 중국 역시 피해 상황이 만만치 않다. 중국 서남부 충칭시가 80년 만에 최악의 홍수 사태를 겪고 있다.


중국 충칭시 창장(江津)구 일대에 한 달 넘게 폭우가 쏟아져 2000만 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하고 121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중국의 관영 매체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3일까지 구이저우(貴州), 충칭(重慶), 광시(廣西), 후베이(湖北) 등 중국 26개 성·시에서는 총 1938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 중 121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으며, 농경지 156만㏊가 침수되는 등 416억 위안(약 7조 원) 이상의 재산 피해가 났다.


인사이트XINHWA


특히 충칭시에 내린 폭우에 충칭은 창장 상류의 싼샤댐으로 유입되는 물의 양도 관심사다. 지난달 29일부터 싼샤댐 상류에서의 물 유입량은 초당 4만m³로 늘어났다.


중국의 수리 문제에 정통한 분석가들은 싼샤댐 유입량이 5만m³로 늘어나면 하류의 우한시 대부분이 물에 잠길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이처럼 일본과 중국을 강타한 폭우는 인도양 수온이 상승하면서 동아시아 지역에 고온 현상이 나타나 강력한 비구름 때문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이 동시에 본격 장마권에 든 가운데 나라마다 집중호우 비상이 걸렸다. 올해 장마에 예년보다 심한 호우와 무더위가 번갈아 나타날 것으로 예측됐다.


설상가상으로 라니냐 현상까지 겹치면서 동아시아 해역의 수온도 높아져 장마 이후에도 집중호우가 잦아질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NHK - The Japan Time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