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아직 안 끝났는데..." 중국 내몽고서 또 다른 전염병 '페스트' 발생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 내몽고서 페스트 의심 환자가 보고돼 위기 대응 경보 3단계가 발령되고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에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중국이 발칵 뒤집어졌다.


6일 오전 7시 기준 '내몽고 페스트'는 바이두 실시간 검색어 4위까지 올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은 페스트 발생에 중국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중국 내몽고의 한 병원은 지난 4일 성명서를 통해 림프절 페스트로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따라 내몽고 당국은 해당 지역에 3단계 경계령을 발동했다. 이 경계령은 올해 말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림프절 페스트는 인간과 인간 사이에서도 감염이 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이 보도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코로나19가 끝나지도 않았는데 페스트가 왔다", "미국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있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