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으라는데 뛰쳐나와 고발 당한 자가격리자들 '1천명' 넘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코로나19 확산에도 격리 조치를 위반하는 등 감염병예방법을 어긴 인원이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경찰이 전날까지 수사한 감염병예방법 위반자는 총 1,071명이었다.


이 중 492명은 기소, 529명은 수사를 받고 있다. 10명은 구속 조치됐고, 50명에 대해서는 불기소 등 종결 처리됐다.


수사를 받은 1,071명 가운데 격리조치를 어긴 사람이 478명(44.6%)으로 가장 많았고, 집합금지 위반 425명(39.7%), 집회 금지 위반 109명(10.2%), 역학조사 방해 44명(4.1%) 등이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지역별로는 서울이 339명(31.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 302명(28.2%), 인천 77명(7.2%), 대구 73명(6.8%) 순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거주자가 전체 위반자의 71.1%를 차지했다.


구속된 사람 10명 중 7명은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음에도 반복적으로 격리조치를 위반했다. 이 중 5명은 해외에서 입국했다


나머지 3명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대구교회 간부 등으로, 역학조사를 방해했다가 구속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 문제와 관련해 운전자를 폭행하거나 운행을 방해한 사람 등 110명도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고위험시설에서 마스크 미착용 등 위반행위가 확인될 경우, 사업주뿐만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고발조치 등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고의나 중과실로 타인 또는 지역사회에 감염이 확산할 경우, 치료비 환수나 손해배상 등 구상권을 적극 행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