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6일)부터 훈련소 입대하는 훈련병들, '2022년'까지 군대서 못 나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푸른거탑 리턴즈'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된 군 복무기간 단축에 따라 병사들의 복무 일자는 조금씩 줄어왔다.


지난달 6월 15일 입대한 병사는 복무기간 단축의 혜택을 받아 18개월 안팎의 군 생활을 하게 된다.


오늘(5일) 기준으로 현재 일주일 이상 군 복무를 한 병사는 내년에 군 생활을 마치고 사회로 돌아올 수 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난 2일(목요일) 이후 입대한 훈련병들은 내년에 전역하지 못 한다. 내일(6일) 입대하는 이들은 2021년을 건너뛰고 2022년이 돼야 군복에 '예비군' 배지를 달 수 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현역 병사들과 고무신들의 아우성(?)이 빗발치고 있다.


자신을 입대 하루 앞둔 예비 훈련병이라고 소개한 누리꾼은 "아무리 군 복무가 줄어들었다 해도 내 남은 군 생활은 왜 이리 많이 남았는지 모르겠다"며 눈물의 하소연을 남기기도 했다.


이미 입대 날짜가 확정된 이들의 상황이 이런데, 올해 입대를 준비 중인 새내기 입대자들의 고충은 오죽할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들은 얼마 남지 않은 입대를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물론 아직 입대하지 않았다고 해서 너무 낙심하지는 말자. 어차피 시간은 계속 흐르고 전역 후 돌이켜 보면 이 또한 하나의 추억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전역한 예비군 A씨는 "일·이병 그리고 입대 예정자 후배들 모두 비록 전역의 날은 멀었다고 해도, 전역 후 펼쳐질 더 빛나는 미래를 위해 조금만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뜻깊은 말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