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표정 때문에 늘 삐쳤다고 오해 받아 슬픈 '냥무룩' 고양이

인사이트Douyin 'Simpson.xi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365일 삐친 얼굴로 본의 아니게 사과해야 할 것만 같은(?) '냥무룩' 고양이가 포착됐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Daily Mail)'은 특유의 슬픈 표정 때문에 거리의 집사들에게 동정심을 유발하는 고양이 사진을 소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사진 속 녀석은 중국 상하이에 사는 길고양이로 최근 거리를 지나던 행인 A씨가 우연히 발견했다.


당시 A씨는 고양이가 슬픈 표정으로 자신을 빤히 쳐다보고 있어 안타깝게 여기며 가까이 다가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ouyin 'Simpson.xin'


그런데 녀석이 짓고 있던 슬픈 표정은 사실 미간 사이에 오묘하게 난 점 때문이었으며 이 점 때문에 의도치 않게 오해를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이 모습에 웃음이 빵 터졌고 곧바로 사진을 찍어 자신의 중국판 틱톡 도우인(Douyin) 계정에 올렸다.


시선을 강탈하는 녀석의 표정 덕분일까. 사진은 공개되자마자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고 녀석은 수많은 랜선 집사를 거느린 유명인사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ouyin 'Simpson.xin'


누리꾼들은 "대체 무슨 사연이 있는 거냐", "왜 이렇게 삐쳐있냐", "보기만 해도 안쓰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랜선 집사들의 걱정스러운 반응에 사진을 공개한 A씨는 "키우는 반려묘가 있어 거두지는 못했지만 인근 대학생들이 고양이에게 음식과 물을 갖다주고 있다.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기 때부터 울상이었다는 녀석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뒤늦게 '삐친 고양이' 사진의 진실을 알고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