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590g, 심장 3cm"···심장 수술 이겨낸 '온이'에게 기적이 일어났다

인사이트사진=서울대병원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선천성 심장병을 갖고 590g에 불과한 몸무게로 태어난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 '온이'.


온이가 심장 수술을 받고 건강하게 부모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는 소식이다.


지난 3일 김웅한 서울대어린이병원 소아 흉부외과 교수팀은 새끼손가락 크기만 한 가로세로 3cm의 아기 심장을 열고 5시간의 대수술 끝에 생명을 살렸다고 밝혔다.


심장 수술을 받은 아기 중 국내에서 체중이 가장 가벼운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김온 환아를 돌보는 김이경 교수 / 사진=서울대병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통상 1㎏ 미만으로 태어난 초미숙아는 호흡기와 위장관 등 모든 장기가 미성숙한 상태다.


임신 31주 만에 몸무게 590g, 키 30.5cm의 초미숙아로 태어난 '온'이는 선천성 심장병인 대동맥축착증까지 앓고 있었다.


대동맥축착증은 대동맥이 좁아져 가슴 아래로 피가 잘 흐르지 못하는 심각한 질환이다. 수술이 시급했지만 590g으로 태어나 곧바로 수술조차 할 수 없었다.


게다가 온이의 장이 건강한 상태가 아니었을 뿐만 아니라 태변이 장을 막고 있었다. 다행히 조영제 관장술을 통해 건강하게 1kg을 넘겨 수술을 준비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점점 대동맥 축착 부분이 좁아지고 고혈압이 지속하는 고비가 생겼다. 결국 의료진은 대동맥축착 수술을 급히 진행하기로 했다.


이는 체중이 1,200g 이하인 극소 저체중 미숙아에게 시행하기에는 심장 수술 분야에서 가장 어려운 수술로 알려져 있다. 온이는 동시에 동맥관 개존증 결찰술 수술도 받았다.


철저한 사전 수술 계획과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흔한 합병증도 없었다.


현재 온이는 스스로 젖병을 빨고 체중도 2,240g으로 늘어날 정도로 순조롭게 회복하다 퇴원한다.


수술을 집도한 김웅한 교수는 "온이가 심장 수술을 받고 합병증 하나 없이 건강하게 자란다는 것은 희망을 주는 일"이라며 "어떤 병이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치료할 수 있다는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