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윤 "볼빨사 안지영, 나랑 더 빨리 헤어지고 싶어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ssazzzn'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불화설을 언급한 가운데 우지윤이 입장을 밝혔다.


4일 우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심경을 고백했다.


우지윤은 "말로서 생겨나는 또 다른 이슈거리로 나를 아껴주는 사람들을 다치게 하기 싫은 마음이었다"라며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던 이유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곰곰이 생각을 해보니 그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아서 받았던 손해들에 늘 후회하며 지냈던 제가 떠올랐다. 그래서 고민 끝에 몇 자 적어보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bssazzzn'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우지윤은 진로에 대한 고민 끝에 볼빨간사춘기라는 팀을 나오게 됐지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었기에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저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 친구가 저와 더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고 저는 제가 생각했던 거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됐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우지윤은 신곡 '도도'가 안지영을 저격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인사이트Instagram 'official_bol4'


그는 "이미 그 곡은 몇 년 전에 썼던 곡이고 그것에 대해서는 또 할 말이 없습니다"라며 "제가 처음 낸 곡에 저의 음악에 대한 관심보다는 저격이라는 키워드로 가득 차는 것을 보고 저도 마음이 아팠습니다"라고 호소했다.


끝으로 우지윤은 "아직 못다 한 말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렇지만 못다 한 몇 마디를 거들어 후회로 남기고 싶지 않습니다. 다만 저를 아껴주는 주위 분들과 팬분들을 위해 이렇게 글을 씁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한편 안지영은 같은날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속상하다. 해야 할 말이 남아 있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우지윤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