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탄 구급차 막아 결국 어머니 죽게한 택시기사 처벌하라" 청원, 17만 돌파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제 어머니가 탄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 때문에 결국 어머니가 숨졌습니다"


지난 2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응급환자가 있는 구급차를 막아 세운 택시 기사를 처벌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오늘(3일) 하루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궜다.


수많은 국민이 분노했다. 응급환자가 탄 구급차를 막아 세운 것도 문제인데 "저 환자 죽으면 내가 책임질게"라며 결코 책임질 수 없는 발언을 한 것도 많은 이를 분노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08 06'


결국 이 분노는 사람들이 국민청원으로 달려가 동의하게 만들었다.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공론화를 하고 더 많은 사람이 알게 하는 방법뿐이다.


법을 집행하는 행정부 즉 검경, 법을 해석·적용하는 사법부 즉 법원이 이 사안을 보다 더 심각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최선의 방법인 것이다.


공론화가 시작된 뒤 오후 9시 30분 기준, 해당 청원에 서명한 인원은 약 17만명이다. 내일 중으로 20만 돌파가 확실시된다. 20만을 돌파하면 청와대는 이에 답을 줘야 한다. 


시민들은 청원이 마감되는 다음 달(8월) 2일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청와대는 20만이 돌파하는 즉시 답을 내릴 준비에 착수하라는 게 국민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한편 청원에 따르면 지난 6월 8일, 한 택시 기사는 응급환자를 실은 구급차를 가지 못하게 막아섰다.


응급환자를 병원에 모셔다드린 뒤 일을 해결하겠다고 정중히 말하는 사고 당사자의 말을 무시하며 고집을 부렸다.


그 누구도 되돌릴 수 없는 사람의 죽음을 두고 '책임' 운운하며 상황을 최악으로 치닫게 했다. 결국 구급차에 타고 있던 응급환자는 죽음을 맞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