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돌파 위해 힘쓴 직원들에게 '성과급'으로 월급 100% 쏘는 이재용의 삼성전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재용 부회장이 이끄는 삼성전자가 직원들에게 성과급으로 월급의 100%를 지급하기로 했다.


3일 삼성전자는 오는 8일 직원들에게 상반기 사업부별 목표 달성 장려금(TAI)을 지급한다고 통보하면서 '지급률'을 전달했다.


삼성전자가 사내망을 통해 공개한 바에 따르면 반도체 사업부 직원들은 최대 100%의 성과급을 받을 전망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메모리 반도체 사업부, 파운드리 사업부, 시스템LSI 사업부 모두 똑같이 성과급 100%가 지급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매출에 직격탄을 맞은 부서의 직원들에게는 100%가 지급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IT·모바일(IM) 부문에서는 5세대 이동통신(5G) 장비 등을 다루는 네트워크 사업부와 스마트폰을 다루는 무선사업부 모두 지급률이 75%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100%가 아니어서 아쉬울 수 있지만, 실제적으로는 사측이 더 높게 책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소비자 가전(CE) 부문도 가전 사업부,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와 함께 75%씩 성과급을 받는다.


삼성전자는 성과급을 지급하기 하루 전인 오는 7일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포함한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한다.


시장에서는 예상치를 상회하는 수준의 실적이 나올 것이라 기대가 모이고 있다. 4월에는 코로나 직격탄을 맞았지만, 5월과 6월에는 조금은 회복했을 것이라는 기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