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보다 덩치 큰 아기 황제펭귄 위험에 처하자 달려와 지켜준 '남극 일진' 아델리펭귄

인사이트YouTube 'BBC 스튜디오 코리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어미 펭귄이 떠나고 굶주린 채 남게 된 새끼 황제펭귄들 앞에 천적이 나타났다. 


이들은 한대 뭉쳐 도둑갈매기에 대항해보지만 딱히 할 수 있는 건 없다. 약한 황제펭귄은 뒤에 숨고 앞에 선 펭귄이 앞에 서서 몸부림을 쳐볼 뿐이다. 


긴장 속 대치가 이어지는 순간 멀리서 한 지원병이 다가왔다. 


그 주인공은 아델리펭귄. 아델리펭귄은 도둑갈매기에게 덤벼들 것처럼 다가와 자신보다 큰 새끼 황제펭귄 앞에 딱하니 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BC 스튜디오 코리아'


그 위풍당당한 모습에 위세가 한풀 꺾인 것일까. 아델리펭귄과 거리를 두고 있던 도둑갈매기는 멀리멀리 훨훨 날아가 버렸다.


새끼 황제펭귄을 구한 아델리펭귄은 작은 체격의 소유자다. 평균 키는 68cm로 펭귄 중에서도 작은 펭귄에 속한다. 


하지만 이 조그마한 펭귄은 '남극 일진'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성격이 포악하고 싸우길 좋아하는 것은 물론 오지랖(?)이 넓다. 궁금한 건 그냥 못 지나치는 성격 탓에 다른 동물들을 괴롭히거나 단체로 몰려가 집단 폭행을 가하기도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BC 스튜디오 코리아'


때문에 자신보다 훨씬 큰 도둑갈매기 앞에서도 겁먹지 않고 새끼 황제펭귄을 지킨 것.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운데 일진이라고?", "역시 갓델리 펭귄", "저 표정이 완전 미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영상은 영국 BBC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스파이 펭귄(Penguins-Spy in the huddle)'의 일부분이다. 


'스파이 펭귄'은 세계 곳곳에 사는 펭귄들의 다양한 모습을 펭귄으로 위장한 스파이 카메라로 생생하게 전해 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YouTube 'BBC 스튜디오 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