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X·고X 사진 작작 보내라"…보디빌더 박승현, 게이들에게 '음란 사진' 테러 당했다

인사이트Instagram 'parksh2666'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보디빌더 박승현이 일부 성소수자의 음란 메시지에 피해를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성소수자들은 박승현에게 성기나 항문 사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승현은 "게이를 혐오한다"는 등 다소 과격한 표현까지 써가며 성소수자들을 비판했다.


지난 1일 박승현은 트위터를 통해 성소수자들의 일부 몰상식한 행동을 비판했다.


박승현은 "소수자들 보세요"라며 "당신들이 사회적으로 어떻건 말건, 내게 성기와 항문 사진을 보내며 입에 담기도 힘든 무례한 언행과 정신적 고통을 일방적으로 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PARKSH_TV'


그러면서 그는 "내가 왜 이런 피해를 겪어야만 하냐"며 "심지어 방송까지 와서 괴롭힌다. 뭘 하든 내 알 바 아니고, 내게 피해를 주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강경한 발언에 비판이 이어지자 추가로 글을 올려 "게이는 내 팬 하지마. 한 번만 더 댓글 달면 차단할 것"이라고도 했다. 트위터 프로필에도 '게이 싫어', '게이 혐오', '게이 차단', 'No Gay' 등 문구를 적어놨다.


다만 그가 겪은 피해를 고려하더라도, 동성애를 싸잡아 비난하는 건 옳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더구나 박승현은 19만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다. 파급력이 큰 만큼 발언을 가려 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어느 부류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문제를 소수자 문제로 분류해 깎아내리는 건 비겁하고 저열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박승현은 '레즈비언은 괜찮냐'는 질문에 "레즈비언은 무조건 허용이다. 레즈비언은 불쾌하지 않고, 내게 피해를 주지도 않는다"며 오로지 남자 동성애자를 향한 지적임을 확실히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PARKSH_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