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일) 하루, 대한민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4'명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 연이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까지 늘고 있어 방역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54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54명이 추가 확인되면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만 2,904명이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44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으며 10명은 해외에서 유입됐다.


지역사회 감염자 44명 중 광주 22명, 서울 13명, 경기 5명, 충남 2명, 대전·대구 각각 1명씩이었다. 


추가 사망자는 오늘도 나오지 않아 282명을 유지했다. 


한편 최근 들어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수도권을 벗어나 충청 및 호남권 등 비수도권에서 빈발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이에 방역당국은 "대규모 유행은 차단하고 있으나 지역적 확산이 계속돼 유행이 커질 위험성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개인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방역당국은 유흥주점과 노래방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전자출입명부를 의무화하고, 음식점 방역 수칙을 세분화하는 등의 추가적인 대책도 내놓은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