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실수로 면도기 떨어트려 뜻밖의 '저금통'으로 변신한 리트리버

인사이트Daily Mail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내 머리 어떡할 거냐 멍!"


주인의 실수로 귀여운 강아지에서 순식간에 '저금통'으로 전락해버린 리트리버의 사연이 누리꾼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근 영국 데일리메일은 주인의 실수로 이마 털이 푹 파여버린 리트리버 '에비'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 Mail


에비의 주인인 한 여성은 남편의 수염을 깎기 위해 면도기를 손에 들고 있었다.


주인바라기였던 에비는 면도를 하는 내내 껌딱지처럼 여성의 옆에 붙어 있었고 얌전히 면도가 끝나기만을 기다렸다.


그러던 중 여성이 실수로 면도기를 떨어트렸고, 면도기는 그대로 에비의 머리를 향해 빠르게 돌진했다.


순간 에비가 다쳤을까 놀라고 걱정됐던 여성은 급히 에비의 상태를 확인했고, 이내 다친 곳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는 빵 터지고 말았다.


인사이트Daily Mail


에비의 이마 부분에 면도기 자국이 움푹 파여 우스꽝스럽게 변해버렸기 때문이다.


장난기가 발동한 여성은 동전을 가져와 에비의 머리에 올려놓는 등 사진을 찍으며 인증샷을 남겼다.


사진을 본 누리꾼은 "스타일 바껴도 귀엽다", "안 다쳐서 정말 다행이다", "저런 저금통이면 벌써 억만장자 됐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