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도 전염시키는 새로운 '돼지 독감 바이러스' 중국서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코로나19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에서 새로운 신종 플루 바이러스가 발견돼 불안감을 증폭 시킨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미러(Mirror)'는 최근 중국 연구팀이 "새로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중국 돼지 몸에서 발견됐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미국 과학 저널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등재했다고 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가 돼지들에게 옮겨져 인간을 감염시킬 수도 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연구팀은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돼지농장을 방문해 3만여 개의 검체 샘플을 채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independent


그 결과 검체 속에 197개의 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됐으며 이 중 대부분이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북미 조류 독감 바이러스 'H1N1'와 유사한 'G4' 유형이었다.


연구팀은 해당 바이러스를 'G4 EA H1N1'라고 명명하며 지난 2009년 대유행했던 A형 인플루엔자와 유사한 변종으로, 인간과 인간 사이의 전염이 가능하도록 변이됐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G4 바이러스는 지난 2016년 이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중국 10개 지역에서 발견된 돼지 독감 유전자 타입 중 대부분이 G4 유형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gesBank


실제로 연구팀이 'G4 EA H1N1' 바이러스를 이용해 진행한 실험 결과 사람 세포에서 복제되고 더 큰 증상을 유발하는 등 전염성이 높은 것으로 관찰됐다.


이는 일반 독감 항체로도 면역력이 없어 막기 힘들다고 한다.


연구팀은 해당 바이러스가 "인간을 감염시키기 위해 고도로 적응했다는 모든 필수적인 특징을 지니고 있어 각 축산 농가의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 바이러스 위협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가 전해지자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역시 야생동물을 판매하던 중국 우한 시장에서 시작돼 전 세계 1천만 명의 환자를 발생시킨 만큼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