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일간 한명도 없었던 학생 확진자 한번에 '2명' 나와 난리난 대전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그간 학생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던 대전시에 첫 학생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다.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되면서 비상이 걸렸던 방역 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29일 대전시는 "대전 동구 천동 거주 40대 여성(113번 확진자)이 확진을 받았고, 이 여성의 중학생·초등학생 자녀(114번, 115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발표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대전시에 따르면 114번 확진자는 중학교 3학년 남학생이다. 학교가 원격수업만 진행해 등교는 하지 않았지만, 수학학원 등 2곳의 학원을 등원했다.


115번 확진자는 초등학교 5학년 남자아이로 지난 22일부터 24일, 3일간 학교에 등교했다. 25일부터는 기침 등 의심증세를 나타내 등교하지 않았다.


다만 115번 확진자는 학원을 무려 4개나 다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두 학생의 동선을 파악한 방역 당국은 즉시 방역소독에 나섰다. 두 학생의 학교인 충남중학교와 천동초등학교에는 잠정 휴교가 내려질 전망이다.


또 두 학생이 다녀간 학원도 2주 동안 휴원 조치가 내려진다. 접촉한 학생들뿐 아니라 수강생 명단을 확인해 '전원'을 검사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