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동물원에 방치된 '멸종 위기' 바다표범의 충격 비주얼

인사이트AnimaNaturalis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스페인의 한 동물원이 바다표범을 방치해 비난의 목소리를 받고 있다.


29일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자라나는 해초에 뒤덮인 바다표범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해초로 뒤덮여 본 모습을 알아차리기도 힘든 모습을 한 바다표범이 있다.


한 눈으로 봐도 방치된 것처럼 보이는 바다표범은 스페인 산탄데르의 막달레나 반도에 있는 작은 동물원에서 지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nimaNaturalis


바다표범의 몸 전체를 뒤덮은 해초는 녀석의 눈까지 괴롭혔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것 같은 녀석의 모습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는 공기도 제대로 통하지 않는 플라스틱 비닐을 뒤집어쓰고 있는 바다표범의 모습이 담겼다.


사망한 것인지, 학대를 받은 것인지 확실하진 않지만 방치되고 있다는 사실 하나는 확실하게 전달됐다.


불행한 동물들의 사진이 스페인의 동물보호단체 SNS에 유포되자 동물 권리 운동가들은 6천 명이 넘는 사람들의 '항의문'을 서명받았다.


인사이트AnimaNaturalis


인사이트The Sun


동물들을 제대로 지키지 못하고 보호하지 못하는 동물원을 폐쇄해야 한다며 말이다.


보호단체의 지도자인 아다 가스코(Aïda Gascón)는 녹조류에 뒤덮인 바다표범이 자신을 죽게 하는 것 같다고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바다표범을 보호하고 사랑하는 동물원의 노력이 절실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