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돈 조금씩 모아 혼자 밥먹는 경찰관 '점심값' 몰래 계산해준 10대 소녀들

인사이트FOX 4 News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최근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으로 번진 인종차별 문제와 공권력에 대한 분노가 무차별한 혐오 범죄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경찰이라는 이유만으로 무고한 사람들까지 위협받는 일이 발생해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한 10대 소녀들은 지역사회를 위해 헌신하는 경찰의 노고에 감사하며 한 흑인 경찰에게 작은 쪽지 한 장을 건넸다. 과연 무슨 내용이었을까.


지난 26일(이하 현지 시간) 미국 매체 'FOX 4 News'는 앨라배마주 리 카운티(Lee County) 경찰관 마누엘 스톤(Manuel Stone)이 지난 23일 한 식당에서 겪은 일화를 공개했다.


인사이트FOX 4 News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매체에 따르면 이날 그는 홀로 점심을 먹고 있었다. 그때 10대 소녀 3명이 다가와 "부탁이 하나 있는데요"라고 말했다.


마누엘이 "물론이지"라며 흔쾌히 대답하자 소녀들은 쪽지 하나를 주며 "저희가 떠난 다음에 읽어주시겠어요"라고 청했다.


그는 알겠다고 답했고 약속대로 소녀들이 떠난 뒤 쪽지를 펼쳤다.


쪽지에는 "저희가 아저씨 점심값을 지불했어요. 지역 사회를 위해 봉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imesofindi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마누엘은 코끝이 찡해지며 눈가에 뜨거운 눈물이 맺혔다. 그리고 소녀들의 따뜻한 배려에 깊이 감동했다.


그는 매체에 경찰이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이 같은 깜짝 선물을 받아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하며 항상 가슴에 쪽지를 넣고 다닌다고 고백했다.


또한 "지역사회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인종차별 갈등 완화에도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