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걸렸는데 지인 125명 초대해 '결혼식' 올리고 다음날 사망한 새신랑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지난해 발생한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된 이후 아직도 사라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전 세계는 자가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통해 감염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에 걸렸으면서도 억지로 결혼식을 진행한 남성이 결혼 하루 만에 목숨을 잃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발행되는 걸프뉴스는 코로나19에 걸려 감염 위험을 줄여야 하는데도 결혼식을 고집했다가 사망한 남성의 소식을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인도 구르가온(Gurugram)에서 일하던 신랑 A씨는 지난 15일 파트나 지구의 나우바트푸르(Naubatpur)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사실 그는 코로나19 증상이 이미 발현돼 많이 아픈 상태였다.


마을 사람들은 혼례를 치르는 동안 신랑이 병에 걸려 아프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결혼식은 계속 거행됐다.


또한 이날 저녁에는 마을 주민 1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한 피로연까지 열렸다.


그리고 다음 날 상태가 악화된 신랑 A씨는 정부 1차 보건소로 급히 이송됐고 병세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파트나에 있는 올인도의학연구소로 옮겨졌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태운 차량이 병원 입구에 다다랐을 때 의식을 잃은 후 곧바로 사망했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족들은 A씨가 세상을 떠난 후 시신을 화장하고 위생부서에 알리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부 마을 주민들은 해당 문제를 지역 공무원에게 보고하고 신랑이 코로나19의 영향을 심하게 받은 구르가온에서 왔다고 알렸다.


주 보건 당국은 곧 현장에 도착해 결혼식에 참석한 마을 주민 125명으로부터 샘플을 채취했고 이 중 1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 20일 주 보건 당국은 81명의 샘플을 추가 채취한 후 검사했고 이 중 16개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건 당국자인 라마누잠 박사는 "코로나 양성반응이 나온 사람들은 대부분 피로연에 참석한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정말 이기적이다", "신부는 그럼 어떻게 되나?", "병원에 가야지 어떻게 결혼식을 진행할 수 있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인도의 보건·가족복지부는 지난 27일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50만 8,953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