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 레전드 '양신' 양준혁, 12월에 장가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한국 프로야구의 살아있는 전설 양준혁이 올해 12월 결혼한다.


28일 일간스포츠는 전 야구선수이자 양준혁 야구재단 이사장인 양준혁이 12월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앞서 양준혁은 지난 1월 한 방송에서 열애 사실을 밝혀 누리꾼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당시 양준혁은 "오랜 팬에서 연인이 된 사이"라며 "올해 안에 최선을 다해 결혼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야구장에서 결혼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yangjh10'


그 바람처럼 두 사람은 올해 12월 열리는 자선 야구 대회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양준혁과 알고 지낸 지 10년 정도 된 예비 신부는 음악을 전공했으며 인디밴드 활동과 앨범의 보컬로 참여한 적이 있다.


현재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활약 중인 양준혁은 결혼과 관련된 풀 스토리를 뭉쳐야 찬다에서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양준혁은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첫해부터 신인왕과 타격왕을 동시에 석권했다. 이후 18년의 프로생활 동안 타격왕 4회, 골든 글러브 8회를 수상하며 한국 프로야구의 전설로 남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