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명 넘었다"···어제(27일) 하루, 발생한 국내 코로나 확진자의 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62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62명이 추가 확인되면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총 1만 2,715명이 됐다.


이날 발생한 신규 확진자 중 40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했으며, 나머지 22명은 해외 유입 사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13명씩, 대전 6명, 광주 4명 등 이었다.


추가 사망자는 없어 282명을 유지했다. 


한편 27일 기준 서울 관악구의 왕성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들 확진자 가운데에는 초등학교 시간강사, 구청 기간제 직원, 여의도 회사원 등이 포함돼 있어 교회 밖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나오는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이 집단 감염이 성가대와 수련회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해당 교회는 교인만 1천 715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교인 전체와 접촉자를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벌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